다국어성경 HolyBible

성경 | 찬송가 | 일독성경 | 중국어성경 Simplified / Traditional | 아제르성경  
 
변경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대역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작게   [font 9pt]   크게   
365 일독성경 7월 12일 (1)

 

역대상 9:1-10:14

포로 귀환 후 예루살렘에 거주하게 된 지파들과 귀환한 제사장, 레위인들, 그리고 사울의 족보가 기록되어 있다. 하나님 앞에 범죄한 사울은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패배함으로써 스스로 자살하는 비극적인 최후를 맞았다.
 
  포로 귀환자들(9:1-9:34)    
 
  1. 이렇게 전 이스라엘이 등록되었는데, 이는 야훼를 배신한 로 바빌론에 사로잡혀 갈 당시의 이스라엘 왕조실록과 유다 왕조실록에 기록되어 있다.
  2. 바빌론에 사로잡혀 갔다가 처음으로 자기네 성읍, 옛 터전에 돌아와 발을 붙인 사람은 이스라엘 일반민 일부와 사제들과 레위인들과 성전 막일꾼들이었다.
  3. 예루살렘에 자리잡은 것은 유다 후손 일부, 베냐민 후손 일부, 에브라임 후손 일부, 므나쎄 후손 일부였다.
  4. 유다 후손으로는 우대의 일족이 와서 자리잡았는데, 우대의 아버지는 암미훗, 그 윗대는 오므리, 그 윗대는 이므리, 그 윗대는 바니인데, 이 바니베레스의 한 아들이고 베레스의 윗대는 유다이다.
  5. 셀란의 후손으로는 맏아들 아사이야와 그의 후손이 와서 자리잡았다.
  1. 제라의 후손으로는 육백구십 명이나 되는 여우엘 일족이 와서 자리잡았다.
  2. 베냐민 후손으로는 살루 일족이 와서 자리잡았는데, 그의 아버지는 므술람, 그 윗대는 호다야, 그 윗대는 하스누아,
  3. 그 윗대는 이브느야, 그 윗대는 여로함이다. 또 엘라의 일족이 와서 자리잡았는데, 그의 아버지는 우찌, 그 윗대는 미그리이다. 므술람의 일족도 와서 자리잡았는데, 그의 아버지는 스바티야, 그 윗대는 르우엘, 그 윗대는 이브니야이다.
  4. 그들 일족을 족보별로 세어보니 모두 구백오십육 명이었다. 이상 모두가 각 가문의 수령들이었다.
  5. 사제로는 여다야, 여호야립, 야긴,
  1. 아자리야가 있었다. 이 아자리야의 아버지는 힐키야, 그 윗대는 므술람, 그 윗대는 사독, 그 윗대는 므라욧, 그 윗대는 성전 관리인이었던 아히툽이다.
  2. 아다야의 아버지는 여로함, 그 윗대는 바스훌, 그 윗대는 말기야, 그 윗대는 마새, 그 윗대는 아디엘, 그 윗대는 야흐제라, 그 윗대는 므술람, 그 윗대는 므실레밋, 그 윗대는 임멜이다.
  3. 이들 각 가문의 수령에 딸린 일족 가운데 하느님의 성전에서 일을 맡아볼 만한 장정은 모두 천칠백육십 명이었다.
  4. 레위인으로는 므라리 지파의 스마야가 있다. 그의 아버지는 하수브, 그 윗대는 아즈리캄, 그 윗대는 하사비야이다.
  5. 같은 지파 사람으로 박바칼, 헤레스, 갈랄, 마따니야가 있었는데, 마따니야의 아버지는 미가, 그 윗대는 지그리, 그 윗대는 아삽이다.
  1. 오바디야라는 사람도 있었다. 그의 아버지는 스마야, 그 윗대는 갈랄, 그 윗대는 여두둔이다. 또 베레기야라는 사람은 느토바인들의 촌락에 자리잡았는데, 그의 아버지는 아사, 그 윗대는 엘카나이다.
  2. 수위로는 살룸, 아쿱, 탈몬, 아히만 일족들이 있었다. 그 가운데 우두머리는 살룸인데
  3. 살룸은 임금이 드나들던 동문을 이 때까지 지키고 있었다. 이들은 레위인들의 장막 수위였다.
  4. 살룸아버지는 코레, 그 윗대는 에비야삽, 그 윗대는 코라이다. 살룸은 코라 가문의 일족을 거느리고 성막 문을 지키는 임무를 맡았다. 그들의 선조들도 야훼의 성막 출입문을 지키는 사람들이었다.
  5. 예전에는 엘르아잘의 아들 비느하스가 그들의 감독이었다. -야훼께서 살룸과 함께 계시기를.-
  1. 므셀레미야의 아들 즈가리야는 만남의 장막 수위였다.
  2. 수위로 뽑힌 사람의 수효는 모두 이백십이 명이었다. 그들은 살고 있는 부락에 각기 등록되어 있었다. 그들에게 이 일을 맡긴 이는 다윗과 선견자 사무엘이다.
  3. 그들은 대대로 야훼의 성전, 성막 문을 지키는 일을 맡았다.
  4. 이 수위들은 동서남북 사방에 배치되었다.
  5. 그들 일족은 각기 자기네 부락에 살면서 번갈아 이레씩 와서 도왔다.
  1. 그러나 수문장 넷은 거기에 상주하였다. 그들은 레위인으로서 하느님의 성전에 있는 모든 방과 창고도 책임지고 지켰다.
  2. 그들은 하느님의 성전을 지키는 책임을 진 사람들이라 하느님의 성전 내에서 숙직하였다. 아침마다 문을 여는 것은 그들의 일이었다.
  3. 그들 가운데 제사 도구를 맡은 사람들이 있어, 가져다 둘 때도 그들이 세어 받고 꺼낼 때에도 그들이 세어서 내어주게 되어 있었다.
  4. 어떤 사람은 일반 도구, 거룩한 도구를 맡았고 어떤 사람은 밀가루, 포도주, 기름, 분향 재료, 향수를 맡았다.
  5. 그러나 그 향수를 섞는 일은 사제들의 책임이었다.
  1. 떡 굽는 일은 레위인 마띠디야의 책임이었다. 그는 코라의 후손인 살룸의 맏아들이었다.
  2. 안식일마다 빵을 차려놓는 일은 크핫파에서 맡았다.
  3. 이상이 레위 지파 각 가문의 어른들 가운데 합창하는 임무를 띤 사람이다. 그들은 주야로 자기 맡은 일을 할 수 있도록 당번이 아닐 때에도 언제나 별관에 있었다.
  4. 이상이 족보별로 본 레위 지파 각 가문의 수령들이다. 이들은 예루살렘에서 살았다.
 
  사울의 족보와 죽음(9:35-10:14)    
 
  1. 기브온여이엘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가 바로 기브온을 세운 사람으로서 마아가라는 아내와 살았다.
  2. 그의 맏아들은 압돈이요, 그 아래로 수르, 키스, 바알, , 나답,
  3. 그돌, 아효, 즈가리야, 미클롯이 있었다.
  4. 미클롯은 시므아를 낳았다. 이 사람들도 다른 일족들을 마주보며 예루살렘에 자리를 잡았다.
  5. 은 키스를 낳았고 키스는 사울을 낳았다. 사울요나단, 말기수아, 아비나답, 에스바알을 낳았다.
  1. 요나단은 므리바알을 낳았고, 므리바알은 미가를 낳았다.
  2. 미가비돈, 멜렉, 다레아, 아하즈를 낳았다.
  3. 아하즈는 야라를 낳았고 야라알레멧, 아즈마?, 지므리를 낳았다. 지므리는 모사를 낳았고
  4. 모사비느아를 낳았다. 비느아는 르바이야를, 르바이야는 엘라사, 엘라사는 아셀을 낳았다.
  5. 아셀은 아들 여섯을 두었다. 그 이름은 아즈리캄, 보크루, 이스마엘, 스아리아, 오바디야, 하난이다. 이들이 모두 아셀의 아들들이다.
 
 
  1. 불레셋 군이 이스라엘을 공격한 일이 있었다. 이스라엘 군은 불레셋 군에게 쫓겨 도망치다가 길보아 산에서 마구 쓰러져 갔다.
  2. 불레셋 군은 계속 사울과 그의 아들들을 추격하여 사울의 세 아들인 요나단, 아비나답, 말기수아를 쳐죽였다.
  3. 전세가 이미 다 기울어진 판에 사울마저 적의 화살에 맞아 부상당하고 말았다.
  4. 사울은 자기의 무기 당번에게 일렀다. "저 오랑캐들에게 붙잡혀 욕을 당할 수는 없다. 차라리 네가 칼을 뽑아 나를 찔러라." 그러나 무기 당번은 감히 칼을 뽑지 못하고 망설였다. 그러자 사울은 손수 칼을 뽑아 자결하였다.
  5. 사울이 죽는 것을 보고는 무기 당번도 자기 칼을 뽑아 자결하였다.
  1. 사울과 세 아들은 이렇게 죽어갔다. 그와 함께 사울의 일족도 전멸하였다.
  2. 이스라엘 군이 도주하고 사울 부자마저 전사하는 것을 보고 그 골짜기에 있던 이스라엘 사람들이 다 저희의 성읍들을 버리고 도망치자 불레셋 사람들이 거기에 와서 살게 되었다.
  3. 그 이튿날 불레셋 군은 길보아 산에 올라 죽은 군인들의 옷을 벗기다가 사울과 그의 아들들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4. 그들은 사울의 옷을 벗기고 목을 자르고 무기를 거두어 불레셋 땅 방방곡곡에 보내어, 저희의 우상과 백성에게 기쁜 소식을 알렸다.
  5. 그리고 그의 무기는 저희의 신당에 보관하고 머리는 다곤 신전에 매달아 두었다.
  1. 불레셋 군이 이렇게 사울을 처치했다는 소식이 야베스 길르앗 주민의 귀에 들어갔다.
  2. 그러자 장정들이 모두 나서서 사울과 아들들의 시신을 야베스로 모셔다가 거기에 있는 느티나무 밑에 묻고 이레를 단식하며 슬퍼하였다.
  3. 사울이 죽은 것은 그가 야훼의 말씀을 따르지 않고 거역한 때문이었다. 그는 신들린 자를 찾아가 물으면서도
  4. 야훼께는 여쭈어보지 않았던 것이다. 그리하여 야훼께서는 그를 죽이시고 이새의 아들 다윗에게 나라를 넘겨주셨다.
 
  군급(窘急, 10:3)  사정이 곤란하고 다급함  
  다곤( 10:10)  상체는 사람 형상을, 하체는 물고기 형상을 한 우상으로 블레셋인이 숭배하던 신  

  - 7월 12일 목록 -- 역대상 -- 로마서 -- 시편 -- 설교 -- 예화 -  


장   대역
본 사이트에 사용한 「성경전서 개역개정판」/「성경전서 개역한글판」/「공동번역성서 개정판」/「성경전서 새번역」의
저작권은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소유이며, (사)순복음실업인선교연합회 IT선교회 간 약정에 의해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의 허락을 받고 사용하였음.

당 사이트에서 사용하는 컨텐츠에 대한 저작권을 가진 기관의 요청에 따라
모바일앱에서 당 사이트로의 어떤 형태의 연동/연결도 금지합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서비스 문의: holybible.orkr@gmai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