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어성경 HolyBible

성경 | 찬송가 | 일독성경 | 중국어성경 Simplified / Traditional | 아제르성경  
 
변경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대역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작게   [font 9pt]   크게   
365 일독성경 8월 13일 (1)

 

느헤미야 3:1-4:23

이스라엘 백성들은 성벽 건축과 중수에 각기 맡은 대로 헌신하였다. 산발랏과 도비야의 세력들은 성벽 건축 방해 음모를 꾸몄다. 그러나 이 사실을 안 느헤미야는 하나님께 기도하였고 백성들에게 성벽 공사를 진행할 때 노역과 파수를 번갈아 가며 참여하도록 하였다.
 
  성벽 건축자들(3:1-3:32)    
 
  1. 대사제 엘랴십은 동료 사제들을 거느리고 다니는 문을 세우기 시작하였다. 문틀을 짜고 문을 만들어 달았다. 그런 다음 메아 망대까지, 또 하나넬 망대까지 수축하여 하느님께 봉헌하였다.
  2. 그 옆에 잇닿은 부분은 예리고 사람들이 세웠으며,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이므리의 아들 자구르가 세웠다.
  3. 물고기문은 하쓰나아 일가가 세웠다. 문틀을 짜고 문짝을 만들어 달고 빗장과 빗장꽂이를 만들어 달았다.
  4.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하코스의 손자요 우리야의 아들인 므레못이 보수하였고 그 옆에 잇닿은 부분은 므세자브엘의 손자요 베레기야의 아들인 므술람이 보수하였으며,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바아나의 아들 사독이 보수하였다.
  5.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드고아 사람들이 보수하였는데, 그들 가운데 어떤 유력자들은 상전들의 말대로 공사에 가담하지 않았다.
  1. 신시가 문은 바세아의 아들 요야다와 브소디야의 아들 므술람이 보수하였다. 문틀을 짜고 문짝을 만들어 달고 빗장과 빗장꽂이를 만들어 달았다.
  2. 그 옆에 잇닿은 부분은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 총독의 자리가 위치하였던 곳까지 기브온 사람 믈라티야와 메로놋 사람 야돈기브온 사람들과 미스바 사람들을 데리고 보수하였다.
  3. 그 옆에 잇닿은 부분은 대장장이였던 하르하야의 아들 우찌엘이 보수하였다.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향료 제조업자 하나니야가 예루살렘 성의 넓은 벽까지 보수를 마쳤다.
  4.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예루살렘 반 구역의 장이었던, 후르의 아들 르바이야가 보수하였다.
  5. 또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하루맙의 아들 여다야가 보수하였는데, 이 부분은 바로 그의 집 앞이었다. 그 옆에 잇닿은 부분은 하삽니야의 아들 하투스가 보수하였다.
  1. 그 다음 잇닿은 그만한 부분은 하림의 아들 말기야바핫모압의 아들 하숩이 보수하였다. 그들은 도가니 망대도 보수하였다.
  2.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예루살렘 반 구역의 장이었던 할로헷의 아들 살룸이 자기 딸들을 거느리고 보수하였다.
  3. 골짜기로 나가는 문은 하눈과 자노아의 주민들이 보수하였다. 성문을 세우고 문짝을 만들어 달고 빗장과 빗장꽂이를 만들어 달았다. 또 그들은 쓰레기 쳐내는 문에 이르기까지 성벽 천 규빗을 보수하였다.
  4. 쓰레기 쳐내는 문은 벳하께렘 구역의 장이었던 레갑의 아들 말기야가 보수하였다. 성문을 세우고 문짝을 만들고 빗장과 빗장꽂이를 만들어 달았다.
  5. 샘터로 나가는 문은 미스바 구역의 장이었던 골호재의 아들 살룸이 보수하였다. 문을 세우고 지붕을 얹은 다음 문짝을 만들고 빗장과 빗장꽂이를 만들어 달았다. 또 그는 왕궁 동산 옆에 있는 셀라 늪 성벽을 다윗의 도성에서 내려오는 층계에 이르기까지 보수하였다.
  1.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아즈북의 아들 느헤미야가 보수하였다. 그는 벳술 구역의 장으로서 다윗의 묘지 앞과 사람이 파서 만든 늪과 용사들의 집까지 보수하였다.
  2.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바니의 아들 르훔이 레위인들을 거느리고 보수하였다.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하사비야가 크일라 반 구역의 장으로서 자기 구역을 대표해서 보수하였다.
  3.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크일라 반 구역의 장이었던 헤나닷의 아들 바왜가 그의 일가 사람들을 데리고 보수하였다.
  4. 그 다음 잇닿은 그만한 부분을 성 모퉁이에 있는 무기창 비탈 앞까지 보수한 것은 미스바 구역의 장이었던 예수아의 아들 에제르였다.
  5. 그 다음 잇닿은 또 그만한 부분을 성 모퉁이에서 대사제 엘랴십의 집 문에 이르기까지 보수한 것은 자빼의 아들 바룩이었다.
  1. 그 다음 잇닿은 또 그만한 부분을 엘랴십의 집 문에서 엘랴십의 집 한 끝에 이르기까지 보수한 것은 하코스의 손자요 우리야의 아들인 므레못이었다.
  2.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예루살렘 둘레에서 사는 사제들이 보수하였다.
  3. 그 다음, 베냐민과 하숩이 저희 집 앞부분을 보수하였다. 그 다음은 아나니야의 손자요 마아세야의 아들인 아자리야가 보수하였다. 그 곳은 그의 집 옆이었다.
  4. 그 다음 잇닿은 그만한 부분을 아자리야의 집에서 성 굽이 모퉁이에 이르기까지 보수한 것은 헤나닷의 아들 빈누이였다.
  5. 우재의 아들 발랄은 거기 성 모퉁이에서 시작하여 윗대궐에서 내민 성루 맞은편까지 보수하였다. 그 성루는 시위대 뜰에 붙어 서 있었다. 그 다음은 바로스의 아들 브다야가 보수하였다.
  1. (26ㄱ)그들은 해 뜨는 쪽에 있는 수문 맞은편까지 보수하였다. 거기에도 앞으로 튀어나온 성루가 있었다. (26ㄴ)오벨에는 성전의 막일꾼들이 살고 있었다.
  2. 그 다음 잇닿은 그만한 부분을 보수한 것은 드고아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튀어나온 큰 성루에서 오벨 성곽까지 보수하였다.
  3. 다니는 문부터는 사제들이 저마다 제 집 앞 부분을 보수하였다.
  4. 그들 다음으로는 임멜의 아들 사독이 제 집 앞을 보수하였다. 그 다음으로는 동문 수위였던 스가니야의 아들 스마야가 보수하였다.
  5. 그 다음 잇닿은 그만한 부분을 보수한 것은 셀레미야의 아들 하나니야와 살랍의 여섯째 아들 하눈이었다. 그 다음 잇닿은 부분은 베레기야의 아들 므술람이 자기 방 앞을 보수하였다.
  1. 그 다음으로 금장이 말기야가 성전 막일꾼들과 상인들의 숙소가 있는 데까지 보수하였는데, 성 모퉁이 다락이 있는 데까지 보수하였으므로 그 집에서는 점호문이 마주보였다.
  2. 성 모퉁이 다락에서 다니는 문까지의 사이는 금장이들과 상인들이 보수하였다.
 
  방해 세력(4:1-4:23)    
 
  1. 우리가 예루살렘 성벽의 허물어진 곳을 메우며 착착 쌓아 올린다는 소식을 듣고 산발랏과 토비야와 아랍인들과 암몬인들과 아스돗인들은 화가 치솟아
  2. 예루살렘을 치기로 동맹을 맺었다. 우리가 하는 일을 혼란에 빠뜨리려는 것이었다.
  3. 우리는 우리 하느님께 기도를 올리는 한편, 보초를 세워 적이 쳐들어오지 않는가 밤낮으로 살피게 하였다.
  4.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유다인들의 입에서는 이런 노래가 흘러 나오고 있었다. "흙더미는 많기도 많아 져내다가 져내다가 지쳐버렸네. 아무래도 우리 힘으로는 성을 다 못 쌓고 말겠네."
  5. 그런 형편에 원수들은 우리 눈에 띄지 않게 감쪽같이 쳐들어와 우리를 죽이고 일을 중단시키려고 했던 것이다.
  1. 그들과 접경하고 사는 유다인들이 사방에서 와 적이 쳐 올라온다고 여남은 번이나 일러주었으므로
  2. 나는 사람들에게 칼과 창과 활을 주어 성 밖 아래 평원에 가문별로 배치하였다.
  3. 나는 귀족들과 관리들을 비롯하여 백성들을 사열하고 나서 훈시하였다. "원수들을 두려워하지 마라. 높으시고 두려우신 주님께서 계시다는 것을 잊지 마라. 일가 친척과 처자들을 생각하거든 나아가 싸워라."
  4. 원수들은 우리가 이미 눈치챘다는 소식, 곧 하느님께서 저희 계획을 뒤엎으셨다는 소식을 듣고는 되돌아가고 말았다. 우리는 모두 성으로 돌아와 저마다 맡은 일을 다시 하게 되었다.
  5. 부터 나는 수하 젊은이들 중에서 반만 일을 시키고 반은 갑옷을 입혀 창과 방패를 들거나 활을 잡게 하였다. 이들은 온 유다 가문을 지켜
  1. 성 쌓는 데 지장이 없도록 하였다. 무거운 짐을 지는 사람들은 한 손으로는 짐을 받치고 한 손으로는 창을 잡게 하였다.
  2. 성 쌓는 사람은 모두 칼을 옆구리에 차고 쌓게 하였으며, 내 옆에는 나팔수를 두었다.
  3. 그리고 나는 귀족들과 관리들과 그 밖의 백성들에게 일러두었다. "할 일은 많고 지역은 넓기 때문에 우리는 성을 끼고 서로 멀리 떨어져서 일을 해야 한다.
  4. 그렇게 일을 하다가도 나팔 소리만 나면, 소리나는 곳으로 모여라. 우리 하느님께서 우리 편이 되어 싸워주실 것이다."
  5. 우리는 이렇게 반수는 창을 잡고 동이 틀 때부터 별이 보일 때까지 일을 하였다.
  1. 나는 백성에게 "모든 사람은 자기 종을 데리고 예루살렘 성 안에 묵으면서 밤에는 파수를 서고 에는 일하도록 하여라." 하고 일렀다.
  2. 그리고 나도 내 형제도, 내 수하 젊은이도, 내 경호원도 모두 옷을 벗는 일이 없었고 에서 무기를 놓는 일이 없었다.
 
  민장(民長, 4:16)  백성을 다스리는 관리  

  - 8월 13일 목록 -- 느헤미야 -- 고린도전서 -- 시편 -- 설교 -- 예화 -  


장   대역
본 사이트에 사용한 「성경전서 개역개정판」/「성경전서 개역한글판」/「공동번역성서 개정판」/「성경전서 새번역」의
저작권은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소유이며, (사)순복음실업인선교연합회 IT선교회 간 약정에 의해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의 허락을 받고 사용하였음.

당 사이트에서 사용하는 컨텐츠에 대한 저작권을 가진 기관의 요청에 따라
모바일앱에서 당 사이트로의 어떤 형태의 연동/연결도 금지합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서비스 문의: holybible.orkr@gmai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