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어성경 HolyBible

성경 | 찬송가 | 일독성경 | 중국어성경 Simplified / Traditional | 아제르성경  
 
  작게   [font 9pt]   크게   
365 일독성경 4월 11일 (5)
  [예화] 하루살이의 어리석음  

 

  하루살이와 메뚜기가 친구가 되어 정답게 놀고 있었습니다.

  어느덧 해가 지는 저녁이 되자 메뚜기는 하루살이에게 “얘, 하루살이야. 오늘은 이만 놀고 내일 다시 놀자.”라고 말했습니다. 이 말에 하루살이는 눈이 휘둥그래졌습니다.

  “얘, 메뚜기야. 내일이라는 게 뭔데?”

  메뚜기는 열심히 내일에 대하여 설명하려 했습니다.

  “내일이라는 것은 캄캄한 밤이 지나고 나면 동쪽에서부터 밝은 빛이 나오고, 그 밝은 빛이 나오면 찬란한 아침이 있는 그 때가 내일이라는 거야.”

  그러나 아무리 설명을 해 주어도 하루살이는 내일을 살아본 적이 없기 때문에 메뚜기의 말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너의 말은 도무지 이해가 안돼. 너는 지금 나에게 거짓말을 하는 것이 틀림없어. 너하고 다시는 안 놀아.”

  하루살이가 화를 내며 가버리자 메뚜기는 “내일이란 틀림없이 있는데……”하며 중얼거렸습니다.

  내일의 천국이 있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들은 이 땅에서의 삶이 전부인 줄 알고 이 땅의 것에 애착을 갖지만 천국을 믿는 사람들은 이 땅에 대한 애착을 버리고 영원한 것을 사모하며 살아갑니다.

 

  - 4월 11일 목록 -- 신명기 -- 누가복음 -- 시편 -- 설교 -- 예화 -- 특주 -  


장   대역
본 사이트에 사용한 「성경전서 개역개정판」/「성경전서 개역한글판」/「공동번역성서 개정판」/「성경전서 새번역」의
저작권은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소유이며, (사)순복음실업인선교연합회 IT선교회 간 약정에 의해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의 허락을 받고 사용하였음.

당 사이트에서 사용하는 컨텐츠에 대한 저작권을 가진 기관의 요청에 따라
모바일앱에서 당 사이트로의 어떤 형태의 연동/연결도 금지합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서비스 문의: holybible.orkr@gmai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