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어성경 HolyBible

성경 | 찬송가 | 일독성경 | 중국어성경 Simplified / Traditional | 아제르성경  
 
  작게   [font 9pt]   크게   
365 일독성경 7월 6일 (5)
  [예화] 충성스러운 목회자  

 

  일제시대는 한국 교회의 시련기였습니다. 당시에 깊은 산중의 마을에서는 목사님 한 분이 열 교회에서 스무 교회를 담임하면서 순회 목회를 해야 할 지경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교인들은 1년에 목사님을 1회 정도 만날까 말까 하였습니다.

  이처럼 신앙을 지키기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교인들은 순수한 마음으로 신앙을 지켜나가려고 애를 썼습니다. 하지만 전도자가 부족해서 안타까운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일본인 오다 나라치라는 목사님은 이런 산촌을 주로 돌아 다니면서 순회 목회를 하였습니다. 그는 자주 이런 기도를 드렸습니다.

  “하나님, 이 불쌍한 한국 백성들을 기억해 주세요. 도시에는 많은 목사님들이 있지만 이곳 산골에는 목사님을 찾기가 어렵습니다. 이들을 위해 목사님을 보내 주소서.” 농촌이나 산촌에서 복음을 전하는 것은 지금이나 그때나 어렵습니다. 누가 알아 주지도 않고 충분한 사례비를 받을 수도 없습니다. 그러나 오다 나라치 목사님은 이들과 같이 생활하는 것을 귀한 축복으로 알고 열심히 일했습니다. 오다 나라치 목사님은 하루에 세 끼를 다 먹는 날이 별로 많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자주 알밤으로 끼니를 때우면서 설교를 하고 심방을 했다고 합니다. 그는 세상적인 욕심을 버리고 선한 양심으로 주님의 일을 한 것입니다.

 

  - 7월 6일 목록 -- 열왕기하 -- 사도행전 -- 시편 -- 설교 -- 예화 -  


장   대역
본 사이트에 사용한 「성경전서 개역개정판」/「성경전서 개역한글판」/「공동번역성서 개정판」/「성경전서 새번역」의
저작권은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소유이며, (사)순복음실업인선교연합회 IT선교회 간 약정에 의해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의 허락을 받고 사용하였음.

당 사이트에서 사용하는 컨텐츠에 대한 저작권을 가진 기관의 요청에 따라
모바일앱에서 당 사이트로의 어떤 형태의 연동/연결도 금지합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서비스 문의: holybible.orkr@gmai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