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어성경 HolyBible
성경 | 성경 NIV | 성경 KJV | 성경 NASB | 찬송가 | 일독성경 | 중국어성경 Simplified / 중국어성경 Traditional | 아제르성경  
 
변경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대역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작게   [font 9pt]   크게   
365 일독성경 9월 8일 (1)

 

전도서

  본서는 솔로몬이 말년에 기록한 것으로, 자신의 일생을 돌아보면서 정욕과 우상 숭배로 허비된 인생에 대한 성찰을 보여 주고 있다. 비관적이고 어두운 색채가 책 전체에 드리워져 있으나, 결국 하나님을 떠난 인생은 불확실하고 무의미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솔로몬은 하나님을 중심에 모시지 않은 인생의 허무함과 무익함, 혼돈을 강조하고 있다. 결국 하나님 안에서만이 삶의 궁극적인 의미와 인생의 참된 가치를 발견할 수 있으므로 영원한 생명을 주시는 하나님을 경외하도록 교훈하고 있다.

 

 

전도서 1:1-3:22

하나님을 떠난 지혜, 부, 쾌락, 인간의 운명과 노력, 그리고 생명까지 모든 것이 헛되다고 하였다. 그러나 갑자기 인생에 대한 행복과 희망에 찬 어조로 바뀌면서 모든 일에는 기한이 있고 그 목적을 이룰 때가 있다고 하였다.
 
  헛된 인생(1:1-3:22)    
 
  1. ダビデ の 子, エルサレム の 王である 傳道者の 言葉.
  2. 傳道者は 言う, 空の 空, 空の 空, いっさいは 空である.
  3. 日の 下で 人が 勞するすべての 勞苦は, その 身になんの 益があるか.
  4. 世は 去り, 世はきたる. しかし 地は 永遠に 變らない.
  5. 日はいで, 日は ¿し, その 出た 所に 急ぎ 行く.
  1. 다윗의 아들로서 예루살렘의 왕이었던 설교자의 말이다.
  2. 헛되고 헛되다, 설교자는 말한다, 헛되고 헛되다. 세상만사 헛되다.
  3. 사람이 하늘 아래서 아무리 수고한들 무슨 보람이 있으랴!
  4. 한 세대가 가면 또 한 세대가 오지만 이 영원그대로이다.
  5. 떴다 지는 는 다시 떴던 곳으로 숨가삐 가고
  1. 風は に 吹き, また 轉じて, 北に 向かい, めぐりにめぐって, またそのめぐる 所に 歸る.
  2. 川はみな, 海に 流れ 入る, しかし 海は 滿ちることがない. 川はその 出てきた 所にまた 歸って 行く.
  3. すべての 事は 人をうみ 疲れさせる, 人はこれを 言いつくすことができない. 目は 見ることに 飽きることがなく, 耳は 聞くことに 滿足することがない.
  4. 先にあったことは, また 後にもある, 先になされた 事は, また 後にもなされる. 日の 下には 新しいものはない.
  5. 「見よ, これは 新しいものだ 」と /言われるものがあるか, それはわれわれの 前にあった 世¿に, すでにあったものである.
  1. 쪽으로 불어갔다 북쪽으로 돌아오는 바람은 돌고 돌아 제자리로 돌아온다.
  2. 모든 강이 바다로 흘러드는데 바다는 넘치는 일이 없구나. 강물은 떠났던 곳으로 돌아가서 다시 흘러내리는 것을.
  3. 세상만사 속절없어 무엇이라 말할 길 없구나. 아무리 보아도 보고 싶은 대로 보는 수가 없고 아무리 들어도 듣고 싶은 대로 듣는 수가 없다.
  4. 지금 있는 것은 언젠가 있었던 것이요, 지금 생긴 일은 언젠가 있었던 일이라. 하늘 아래 새 것이 있을 리 없다.
  5. "보아라, 여기 새로운 것이 있구나!" 하더라도 믿지 마라. 그런 일은 우리가 나기 오래 전에 이미 있었던 일이다.
  1. 前の 者のことは 覺えられることがない, また, きたるべき 後の 者のことも, 後に 起る 者はこれを 覺えることがない.
  2. 傳道者であるわたしは エルサレム で, イスラエル の 王であった.
  3. わたしは 心をつくし, 知惠を 用いて, 天が 下に 行われるすべてのことを 尋ね, また 調べた. これは 神が, 人の 子らに 與えて, ほねおらせられる 苦しい 仕事である.
  4. わたしは 日の 下で 人が 行うすべてのわざを 見たが, みな 空であって 風を 捕えるようである.
  5. 曲ったものは, まっすぐにすることができない, 欠けたものは 數えることができない.
  1. 지나간 나날이 기억에서 사라지듯 오는 세월기억에서 사라지고 말 것을.
  2. 나 설교자는 예루살렘에서 이스라엘의 왕으로 있으며
  3. 하늘 아래 벌어지는 모든 일을 알아보아 지혜를 깨치려고 무척 애를 써보았지만, 하느님께서는 사람에게 괴로운 일을 주시어 고생이나 시키신다는 것을 알기에 이르렀다.
  4. 하늘 아래 벌어지는 일을 살펴보니 모든 일은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었다.
  5. 구부러진 것을 펼 수가 없고, 없는 것을 셀 수야 없지 않는가!
  1. わたしは 心の 中に 語って 言った, 「わたしは, わたしより 先に エルサレム を 治めたすべての 者にまさって, 多くの 知惠を 得た. わたしの 心は 知惠と 知識を 多く 得た 」.
  2. わたしは 心をつくして 知惠を 知り, また 狂氣と 愚痴とを 知ろうとしたが, これもまた 風を 捕えるようなものであると 悟った.
  3. それは 知惠が 多ければ 惱みが 多く, 知識を 增す 者は 憂いを 增すからである.
  1. "나보다 먼저 예루살렘에서 왕노릇 한 어른치고 나만큼 지혜를 깊이 깨친 사람이 없다. 나만큼 인생을 깨쳐 지혜를 얻은 사람이 없다." 나는 이렇게 자신을 가지고
  2. 어떻게 사는 것이 지혜로운 일인지, 어떻게 사는 것이 어리석고 얼빠진 일인지 알아보려고 무척 애를 써보았지만, 그것 또한 바람을 잡는 것 같은 일이었다.
  3. 어차피 지혜가 많으면 괴로운 일도 많고 아는 것이 많으면 걱정도 많아지는 법이다.
 
 
  1. わたしは 自分の 心に 言った, 「さあ, 快樂をもって, おまえを 試みよう. おまえは 愉快に 過ごすがよい 」と. しかし, これもまた 空であった.
  2. わたしは 笑いについて 言った, 「これは 狂氣である 」と. また 快樂について 言った, 「これは 何をするのか 」と.
  3. わたしの 心は 知惠をもってわたしを 導いているが, わたしは 酒をもって 自分の 肉體を 元氣づけようと 試みた. また, 人の 子は 天が 下でその 短い 一生の 間, どんな 事をしたら 良いかを, 見きわめるまでは, 愚かな 事をしようと 試みた.
  4. わたしは 大きな 事業をした. わたしは 自分のために 家を 建て, ぶどう 畑を 設け,
  5. 園と 庭をつくり, またすべて 實のなる 木をそこに 植え,
  1. 그래서 향락에 몸을 담가 행복이 무엇인지 알아보았더니 그것 또한 헛된 일이었다.
  2. 웃음이란 얼빠진 짓이라, 향락에 빠져보아도 별 수가 없었다.
  3. 지혜를 깨치려는 생각으로 나는 술에 빠져보기도 하였다. 이런 어리석은 일들을 붙잡고 늘어져보았다. 하늘 아래 이 덧없는 인생을 무엇을 하며 지내는 것이 좋을까 알아내려고 하였다.
  4. 나는 큰 사업도 해보았다. 대궐을 짓고 포도원을 마련했으며
  5. 동산과 정원을 마련하고 갖가지 과일 나무를 심었고
  1. 池をつくって, 木のおい 茂る 林に, そこから 水を 注がせた.
  2. わたしは 男女の 奴隷を 買った. またわたしの 家で 生れた 奴隷を 持っていた. わたしはまた, わたしより 先に エルサレム にいただれよりも 多くの 牛や 羊の 財産を 持っていた.
  3. わたしはまた 銀と 金を 集め, 王たちと ¿の 財寶を 集めた. またわたしは うたう 男, うたう 女を 得た. また 人の 子の 樂しみとするそばめを 多く 得た.
  4. こうして, わたしは 大いなる 者となり, わたしより 先に エルサレム にいたすべての 者よりも, 大いなる 者となった. わたしの 知惠もまた, わたしを 離れなかった.
  5. なんでもわたしの 目の 好むものは 遠慮せず, わたしの 心の 喜ぶものは 拒まなかった. わたしの 心がわたしのすべての 勞苦によって, 快樂を 得たからである. そしてこれはわたしのすべての 勞苦によって 得た 報いであった.
  1. 늪을 파서 그 나무들이 우거지게 을 대었다.
  2. 사들인 남종 여종이 있었고 집에서 난 씨종도 있었고 소떼 양떼도 많아서 나만한 부자가 일찍이 예루살렘에 없었다.
  3. 나는 내 통치 아래 있는 모든 속국 왕실 창고들에서 과 은을 거두어들였다. 노래 불러주는 남녀 가수들과 수청들 여자도 얼마든지 있었다.
  4. 나는 나 이전에 예루살렘에서 왕노릇 한 어떤 어른보다도 세력이 컸다. 나는 늘 지혜의 덕을 보았다.
  5. 보고 싶은 것을 다 보았고 누리고 싶은 즐거움을 다 누렸다. 스스로 수고해서 얻은 것을 나는 마음껏 즐겼다. 나는 이렇게 즐기는 것을 수고한 보람으로 알았다.
  1. そこで, わたしはわが 手のなしたすべての 事, およびそれをなすに 要した 勞苦を 顧みたとき, 見よ, 皆, 空であって, 風を 捕えるようなものであった. 日の 下には 益となるものはないのである.
  2. わたしはまた, 身をめぐらして, 知惠と, 狂氣と, 愚痴とを 見た. そもそも, 王の 後に 來る 人は 何をなし 得ようか. すでに 彼がなした 事にすぎないのだ.
  3. 光が 暗きにまさるように, 知惠が 愚痴にまさるのを, わたしは 見た.
  4. 知者の 目は, その 頭にある. しかし 愚者は 暗やみを 步む. けれどもわたしはなお 同一の 運命が 彼らのすべてに 臨むことを 知っている.
  5. わたしは 心に 言った, 「愚者に 臨む 事はわたしにも 臨むのだ. それでどうしてわたしは 賢いことがあろう 」. わたしはまた 心に 言った, 「これもまた 空である 」と.
  1. 그러나 내가 이 손으로 한 모든 일을 돌이켜보니, 모든 것은 결국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었다. 하늘 아래서 하는 일로 쓸만한 것은 하나도 없었다.
  2. 왕위에 오르는 사람이래야 선왕들이 이미 한 일밖에 더 무슨 할 일이 있겠는가? 그래서 나는 지혜롭게 사는 것이 어떤 것이며 어리석게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려고 했다.
  3. 이 어둠보다 낫듯이 지혜가 어리석음보다 낫다는 것쯤은 나도 안다.
  4. 지혜로우면 제 앞이 보이고 어리석으면 어둠 속을 헤맨다고 했지만, 그래 보아야 둘 다 같은 운명에 빠진다는 것을 나는 안다.
  5. "어리석은 사람과 같은 운명에 빠진다면 무엇을 바라고 지혜를 얻으려고 했던가?" 이런 저런 생각 끝에 이것도 또한 헛된 일임을 깨달았다.
  1. そもそも, 知者も 愚者も 同樣に 長く 覺えられるものではない. きたるべき 日には 皆忘れられてしまうのである. 知者が 愚者と 同じように 死ぬのは, どうしたことであろう.
  2. そこで, わたしは 生きることをいとった. 日の 下に 行われるわざは, わたしに 惡しく 見えたからである. 皆空であって, 風を 捕えるようである.
  3. わたしは 日の 下で 勞したすべての 勞苦を 憎んだ. わたしの 後に 來る 人にこれを 殘さなければならないからである.
  4. そして, その 人が 知者であるか, または 愚者であるかは, だれが 知り 得よう. そうであるのに, その 人が, 日の 下でわたしが 勞し, かつ 知惠を ¿かしてなしたすべての 勞苦をつかさどることになるのだ. これもまた 空である.
  5. それでわたしはふり 返ってみて, 日の 下でわたしが 勞したすべての 勞苦について, 望みを 失った.
  1. 지혜로운 사람도 어리석은 사람과 함께 사람들의 기억에서 영원히 사라져버린다. 전에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모든 일은 잊혀지고 말리라. 지혜로운 사람도 어리석은 사람과 함께 죽지 않는가!
  2. 그래서 나는 산다는 일이 싫어졌다. 모든 것은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라, 하늘 아래서 벌어지는 모든 일이 나에게는 괴로움일 뿐이다.
  3. 나는 하늘 아래서 애쓰며 수고하는 일이 모두 싫어졌다. 힘껏 애써 얻어보아야 결국 다음 세대에 물려주어야 하는 것,
  4. 그것을 물려받아 주무를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일지 어리석은 사람일지 아무도 알 수 없는 노릇, 그런데도 내가 하늘 아래서 지혜를 짜고 애를 써서 얻은 것을 물려주어야 하다니, 이 또한 헛된 일이라.
  5. 나는 하늘 아래서 수고한 모든 일을 생각하고 싶지 않고 돌아보기도 싫어졌다.
  1. 今ここに 人があって, 知惠と 知識と 才能をもって 勞しても, これがために 勞しない 人に, すべてを 殘して, その 所有とさせなければならないのだ. これもまた 空であって, 大いに 惡い.
  2. そもそも, 人は 日の 下で 勞するすべての 勞苦と, その 心づかいによってなんの 得るところがあるか.
  3. そのすべての はただ 憂いのみであって, そのわざは 苦しく, その 心は 夜の 間も 休まることがない. これもまた 空である.
  4. 人は 食い 飮みし, その 勞苦によって 得たもので 心を 樂しませるより 良い 事はない. これもまた 神の 手から 出ることを, わたしは 見た.
  5. だれが 神を 離れて, 食い, かつ 樂しむことのできる 者があろう.
  1. 지혜와 지식을 짜내고 재간을 부려 수고해서 얻은 것을 아무 수고도 하지 않은 사람에게 남겨주어야 하다니, 이 또한 헛된 일이며 처음부터 잘못된 일이다.
  2. 사람이 하늘 아래서 제아무리 애를 태우며 수고해 본들 돌아올 것이 무엇이겠는가?
  3. 마다 낮에는 뼈 아프게 일하고 밤에는 마음을 죄어 걱정해 보지만 이 또한 헛된 일이다.
  4. 수고한 보람으로 먹고 마시며 즐기는 일만큼 사람에게 좋은 일은 없다. 내가 보기에 물론 이것은 하느님께서 수 내리시는 것이다.
  5. 그렇지 않다면 우리가 무엇을 먹고 무엇을 즐길 수 있겠는가?
  1. 神は, その 心にかなう 人に, 知惠と 知識と 喜びとをくださる. しかし びとには 仕事を 與えて 集めることと, 積むことをさせられる. これは 神の 心にかなう 者にそれを 賜わるためである. これもまた 空であって, 風を 捕えるようである.
  1. 하느님께서는 당신 눈에 드는 사람에게는 지혜를 주신다. 알 것을 알아 즐거움을 누리게 해주신다. 그러나 하느님 눈에 들지 못한 사람은 애써 모아들여도 결국 하느님 눈에 드는 사람의 좋은 일이나 하게 된다. 그러니 이 또한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다.
 
 
  1. 天が 下のすべての 事には 季節があり, すべてのわざには 時がある.
  2. 生るるに 時があり, 死ぬるに 時があり, 植えるに 時があり, 植えたものを 拔くに 時があり,
  3. 殺すに 時があり, いやすに 時があり, こわすに 時があり, 建てるに 時があり,
  4. 泣くに 時があり, 笑うに 時があり, 悲しむに 時があり, 踊るに 時があり,
  5. 石を 投げるに 時があり, 石を 集めるに 時があり, 抱くに 時があり, 抱くことをやめるに 時があり,
  1. 무엇이나 다 정한 때가 있다. 하늘 아래서 벌어지는 무슨 일이나 다 때가 있다.
  2. 날 때가 있으면 죽을 때가 있고 심을 때가 있으면 뽑을 때가 있다.
  3. 죽일 때가 있으면 살릴 때가 있고 허물 때가 있으면 세울 때가 있다.
  4. 울 때가 있으면 웃을 때가 있고 애곡할 때가 있으면 춤출 때가 있다.
  5. 연장을 쓸 때가 있으면 써서 안될 때가 있고 서로 껴안을 때가 있으면 그만둘 때가 있다.
  1. 搜すに 時があり, 失うに 時があり, 保つに 時があり, 捨てるに 時があり,
  2. 裂くに 時があり, 縫うに 時があり, 默るに 時があり, 語るに 時があり,
  3. 愛するに 時があり, 憎むに 時があり, 戰うに 時があり, 和らぐに 時がある.
  4. ¿く 者はその 勞することにより, なんの 益を 得るか.
  5. わたしは 神が 人の 子らに 與えて, ほねおらせられる 仕事を 見た.
  1. 모아들일 때가 있으면 없앨 때가 있고 건사할 때가 있으면 버릴 때가 있다.
  2. 찢을 때가 있으면 기울 때가 있고 입을 열 때가 있으면 입을 다물 때가 있다.
  3. 사랑할 때가 있으면 미워할 때가 있고 싸움이 일어날 때가 있으면 평화를 누릴 때가 있다.
  4. 그러니 사람이 애써 수고하는 일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5. 그래서 하느님께서 사람에게 시키신 일을 생각해 보았더니,
  1. 神のなされることは 皆その 時にかなって 美しい. 神はまた 人の 心に 永遠を 思う 思いを 授けられた. それでもなお, 人は 神のなされるわざを 初めから 終りまで 見きわめることはできない.
  2. わたしは 知っている. 人にはその 生きながらえている 間, 樂しく 愉快に 過ごすよりほかに 良い 事はない.
  3. またすべての 人が 食い 飮みし, そのすべての 勞苦によって 樂しみを 得ることは 神の 賜物である.
  4. わたしは 知っている. すべて 神がなさる 事は 永遠に 變ることがなく, これに 加えることも, これから 取ることもできない. 神がこのようにされるのは, 人¿が 神の 前に 恐れをもつようになるためである.
  5. 今あるものは, すでにあったものである. 後にあるものも, すでにあったものである. 神は 追いやられたものを 尋ね 求められる.
  1. 하느님께서는 모든 것이 제 때에 알맞게 맞아 들어가도록 만드셨더라. 그러나 하느님께서 사람에게 역사의 수수께끼를 풀고 싶은 마음을 주셨지만, 하느님께서 어떻게 일을 시작하여 어떻게 일을 끝내실지 아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나는 알았다.
  2. 결국 좋은 것은 살아 있는 동안 잘살며 즐기는 것밖에 없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다.
  3. 사람은 모름지기 수고한 보람으로 먹고 마시며 즐겁게 지낼 일이다. 이것이 바로 하느님의 선물이다.
  4.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은 모두가 한결같아서 누가 보탤 수도 뺄 수도 없는 노릇이라, 사람은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을 보고 다만 그의 앞에서 두려움을 느낄 수밖에 없음을 나는 깨달았다.
  5. 무슨 일이 일어나도 그 일은 전에 있던 일이요, 앞으로 있을 어떤 일도 전에 있던 일이라,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은 마냥 그 일의 되풀이에 지나지 않는다.
  1. わたしはまた, 日の 下を 見たが, さばきを 行う 所にも 不正があり, 公義を 行う 所にも 不正がある.
  2. わたしは 心に 言った, 「神は 正しい 者と 惡い 者とをさばかれる. 神はすべての 事と, すべてのわざに, 時を 定められたからである 」と.
  3. わたしはまた, 人の 子らについて 心に 言った, 「神は 彼らをためして, 彼らに 自分たちが ¿にすぎないことを 悟らせられるのである 」と.
  4. 人の 子らに 臨むところは ¿にも 臨むからである. すなわち 一樣に 彼らに 臨み, これの 死ぬように, 彼も 死ぬのである. 彼らはみな 同樣の 息をもっている. 人は ¿にまさるところがない. すべてのものは 空だからである.
  5. みな 一つ 所に 行く. 皆ちりから 出て, 皆ちりに 歸る.
  1. 그뿐만 아니라 공평무사하게 정의가 이루어져야 할 세상에 불의가 판치는 것을 나는 또 보았다.
  2. 사람이 무슨 생각으로 무슨 일을 하든지 다 하느님께서 때를 정하시고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를 심판하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3. 사람이란 본디가 짐승과 조금도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을 하느님께서 밝히 보여주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4. 사람의 운명은 짐승의 운명과 다를 바 없어 사람도 짐승도 같은 숨을 쉬다가 같은 죽음을 당하는 것을! 이렇게 모든 것은 헛되기만 한데 사람이 짐승보다 나을 것이 무엇인가!
  5. 다 같은 데로 가는 것을! 다 티끌에서 왔다가 티끌로 돌아가는 것을!
  1. だれが 知るか, 人の 子らの は 上にのぼり, ¿の は 地にくだるかを.
  2. それで, わたしは 見た, 人はその ¿きによって 樂しむにこした 事はない. これが 彼の 分だからである. だれが 彼をつれていって, その 後の, どうなるかを 見させることができようか.
  1. 사람의 숨은 위로 올라가고 짐승의 숨은 속으로 내려간다고 누가 장담하랴!
  2. 그러니 제 손으로 수고해 얻은 것을 즐기는 것밖에 좋은 일이 없다. 그것이 사람마다 누릴 몫이다. 죽은 다음에 어찌 될지를 알려줄 자 어디 있는가!
 

  - 9월 8일 목록 -- 전도서 -- 고린도후서 -- 시편 -- 설교 -- 예화 -- 특주 -  


장   대역

본 사이트에 사용한 「성경전서 개역개정판」/「성경전서 개역한글판」/「공동번역성서 개정판」/「성경전서 새번역」의
저작권은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소유이며, 홀리넷 간 약정에 의해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의 허락을 받고 사용하였음.

당 사이트에서 사용하는 컨텐츠에 대한 저작권을 가진 기관의 요청에 따라
모바일앱에서 당 사이트로의 어떤 형태의 연동/연결도 금지합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서비스 문의: holybible.orkr@gmai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