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어성경 HolyBible
성경 | 성경 NIV | 성경 KJV | 성경 NASB | 찬송가 | 일독성경 | 중국어성경 Simplified / 중국어성경 Traditional | 아제르성경  
 
변경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대역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작게   [font 9pt]   크게   
365 일독성경 9월 8일 (1)

 

전도서

  본서는 솔로몬이 말년에 기록한 것으로, 자신의 일생을 돌아보면서 정욕과 우상 숭배로 허비된 인생에 대한 성찰을 보여 주고 있다. 비관적이고 어두운 색채가 책 전체에 드리워져 있으나, 결국 하나님을 떠난 인생은 불확실하고 무의미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솔로몬은 하나님을 중심에 모시지 않은 인생의 허무함과 무익함, 혼돈을 강조하고 있다. 결국 하나님 안에서만이 삶의 궁극적인 의미와 인생의 참된 가치를 발견할 수 있으므로 영원한 생명을 주시는 하나님을 경외하도록 교훈하고 있다.

 

 

전도서 1:1-3:22

하나님을 떠난 지혜, 부, 쾌락, 인간의 운명과 노력, 그리고 생명까지 모든 것이 헛되다고 하였다. 그러나 갑자기 인생에 대한 행복과 희망에 찬 어조로 바뀌면서 모든 일에는 기한이 있고 그 목적을 이룰 때가 있다고 하였다.
 
  헛된 인생(1:1-3:22)    
 
  1. エルサレム の 王, ダビデ の 子, コヘレト の 言葉.
  2. コヘレト は 言う. なんという 空しさ /なんという 空しさ, すべては 空しい.
  3. 太陽の 下, 人は 勞苦するが /すべての 勞苦も 何になろう.
  4. 一代過ぎればまた 一代が 起こり /永遠に 耐えるのは 大地.
  5. 日は 昇り, 日は 沈み /あえぎ 戾り, また 昇る.
  1. 다윗의 아들로서 예루살렘의 왕이었던 설교자의 말이다.
  2. 헛되고 헛되다, 설교자는 말한다, 헛되고 헛되다. 세상만사 헛되다.
  3. 사람이 하늘 아래서 아무리 수고한들 무슨 보람이 있으랴!
  4. 한 세대가 가면 또 한 세대가 오지만 이 영원그대로이다.
  5. 떴다 지는 는 다시 떴던 곳으로 숨가삐 가고
  1. 風は に 向かい 北へ 巡り, めぐり 巡って 吹き /風はただ 巡りつつ, 吹き 續ける.
  2. 川はみな 海に 注ぐが 海は 滿ちることなく /どの 川も, 繰り 返しその 道程を 流れる.
  3. 何もかも, もの 憂い. 語り 盡くすこともできず /目は 見飽きることなく /耳は 聞いても 滿たされない.
  4. かつてあったことは, これからもあり /かつて 起こったことは, これからも 起こる. 太陽の 下, 新しいものは 何ひとつない.
  5. 見よ, これこそ 新しい, と 言ってみても /それもまた, 永遠の 昔からあり /この 時代の 前にもあった.
  1. 쪽으로 불어갔다 북쪽으로 돌아오는 바람은 돌고 돌아 제자리로 돌아온다.
  2. 모든 강이 바다로 흘러드는데 바다는 넘치는 일이 없구나. 강물은 떠났던 곳으로 돌아가서 다시 흘러내리는 것을.
  3. 세상만사 속절없어 무엇이라 말할 길 없구나. 아무리 보아도 보고 싶은 대로 보는 수가 없고 아무리 들어도 듣고 싶은 대로 듣는 수가 없다.
  4. 지금 있는 것은 언젠가 있었던 것이요, 지금 생긴 일은 언젠가 있었던 일이라. 하늘 아래 새 것이 있을 리 없다.
  5. "보아라, 여기 새로운 것이 있구나!" 하더라도 믿지 마라. 그런 일은 우리가 나기 오래 전에 이미 있었던 일이다.
  1. 昔のことに 心を 留めるものはない. これから 先にあることも /その 後の 世にはだれも 心に 留めはしまい.
  2. わたし コヘレト は イスラエル の 王として エルサレム にいた.
  3. 天の 下に 起こることをすべて 知ろうと 熱心に 探究し, 知惠を 盡くして 調べた. 神はつらいことを 人の 子らの 務めとなさったものだ.
  4. わたしは 太陽の 下に 起こることをすべて 見極めたが, 見よ, どれもみな 空しく, 風を 追うようなことであった.
  5. ゆがみは 直らず /欠けていれば, 數えられない.
  1. 지나간 나날이 기억에서 사라지듯 오는 세월기억에서 사라지고 말 것을.
  2. 나 설교자는 예루살렘에서 이스라엘의 왕으로 있으며
  3. 하늘 아래 벌어지는 모든 일을 알아보아 지혜를 깨치려고 무척 애를 써보았지만, 하느님께서는 사람에게 괴로운 일을 주시어 고생이나 시키신다는 것을 알기에 이르렀다.
  4. 하늘 아래 벌어지는 일을 살펴보니 모든 일은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었다.
  5. 구부러진 것을 펼 수가 없고, 없는 것을 셀 수야 없지 않는가!
  1. わたしは 心にこう 言ってみた. 「見よ, かつて エルサレム に 君臨した 者のだれにもまさって, わたしは 知惠を 深め, 大いなるものとなった 」と. わたしの 心は 知惠と 知識を 深く 見極めたが,
  2. 熱心に 求めて 知ったことは, 結局, 知惠も 知識も 狂氣であり 愚かであるにすぎないということだ. これも 風を 追うようなことだと 悟った.
  3. 知惠が 深まれば 惱みも 深まり /知識が 增せば 痛みも 增す.
  1. "나보다 먼저 예루살렘에서 왕노릇 한 어른치고 나만큼 지혜를 깊이 깨친 사람이 없다. 나만큼 인생을 깨쳐 지혜를 얻은 사람이 없다." 나는 이렇게 자신을 가지고
  2. 어떻게 사는 것이 지혜로운 일인지, 어떻게 사는 것이 어리석고 얼빠진 일인지 알아보려고 무척 애를 써보았지만, 그것 또한 바람을 잡는 것 같은 일이었다.
  3. 어차피 지혜가 많으면 괴로운 일도 많고 아는 것이 많으면 걱정도 많아지는 법이다.
 
 
  1. わたしはこうつぶやいた. 「快樂を 追ってみよう, 愉悅に 浸ってみよう. 」見よ, それすらも 空しかった.
  2. 笑いに 對しては, 狂氣だと 言い /快樂に 對しては, 何になろうと 言った.
  3. わたしの 心は 何事も 知惠に 聞こうとする. しかしなお, この 天の 下に 生きる 短い 一生の 間, 何をすれば 人の 子らは 幸福になるのかを 見極めるまで, 酒で 肉體を 刺激し, 愚行に 身を 任せてみようと 心に 定めた.
  4. 大規模にことを 起こし /多くの 屋敷を 構え, 畑にぶどうを 植えさせた.
  5. 庭園や 果樹園を 數¿造らせ /さまざまの 果樹を 植えさせた.
  1. 그래서 향락에 몸을 담가 행복이 무엇인지 알아보았더니 그것 또한 헛된 일이었다.
  2. 웃음이란 얼빠진 짓이라, 향락에 빠져보아도 별 수가 없었다.
  3. 지혜를 깨치려는 생각으로 나는 술에 빠져보기도 하였다. 이런 어리석은 일들을 붙잡고 늘어져보았다. 하늘 아래 이 덧없는 인생을 무엇을 하며 지내는 것이 좋을까 알아내려고 하였다.
  4. 나는 큰 사업도 해보았다. 대궐을 짓고 포도원을 마련했으며
  5. 동산과 정원을 마련하고 갖가지 과일 나무를 심었고
  1. 池を 幾つも 掘らせ, 木の 茂る 林に 水を 引かせた.
  2. 買い 入れた 男女の 奴隷に 加えて /わたしの 家で 生まれる 奴隷もあり /かつて エルサレム に 住んだ 者のだれよりも 多く /牛や 羊と 共に 財産として 所有した.
  3. 金銀を 蓄え /¿の 王侯が 秘藏する 寶を 手に 入れた. 男女の い 手をそろえ /人の 子らの 喜びとする 多くの 側女を 置いた.
  4. かつて エルサレム に 住んだ 者のだれにもまさって /わたしは 大いなるものとなり, 榮えたが /なお, 知惠はわたしのもとにとどまっていた.
  5. 目に 望ましく 映るものは 何ひとつ 拒まず 手に 入れ /どのような 快樂をも 余さず 試みた. どのような 勞苦をもわたしの 心は 樂しんだ. それが, 勞苦からわたしが 得た 分であった.
  1. 늪을 파서 그 나무들이 우거지게 을 대었다.
  2. 사들인 남종 여종이 있었고 집에서 난 씨종도 있었고 소떼 양떼도 많아서 나만한 부자가 일찍이 예루살렘에 없었다.
  3. 나는 내 통치 아래 있는 모든 속국 왕실 창고들에서 과 은을 거두어들였다. 노래 불러주는 남녀 가수들과 수청들 여자도 얼마든지 있었다.
  4. 나는 나 이전에 예루살렘에서 왕노릇 한 어떤 어른보다도 세력이 컸다. 나는 늘 지혜의 덕을 보았다.
  5. 보고 싶은 것을 다 보았고 누리고 싶은 즐거움을 다 누렸다. 스스로 수고해서 얻은 것을 나는 마음껏 즐겼다. 나는 이렇게 즐기는 것을 수고한 보람으로 알았다.
  1. しかし, わたしは 顧みた /この 手の 業, 勞苦の 結果のひとつひとつを. 見よ, どれも 空しく /風を 追うようなことであった. 太陽の 下に, 益となるものは 何もない.
  2. また, わたしは 顧みて /知惠を, 狂氣と 愚かさを 見極めようとした. 王の 後を 繼いだ 人が /旣になされた 事を 繰り 返すのみなら 何になろうか.
  3. わたしの 見たところでは /光が 闇にまさるように, 知惠は 愚かさにまさる.
  4. 賢者の 目はその 頭に, 愚者の 步みは 闇に. しかしわたしは 知っている /兩者に 同じことが 起こるのだということを.
  5. わたしはこうつぶやいた. 「愚者に 起こることは, わたしにも 起こる. より 賢くなろうとするのは 無馱だ. 」これまた 空しい, とわたしは 思った.
  1. 그러나 내가 이 손으로 한 모든 일을 돌이켜보니, 모든 것은 결국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었다. 하늘 아래서 하는 일로 쓸만한 것은 하나도 없었다.
  2. 왕위에 오르는 사람이래야 선왕들이 이미 한 일밖에 더 무슨 할 일이 있겠는가? 그래서 나는 지혜롭게 사는 것이 어떤 것이며 어리석게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려고 했다.
  3. 이 어둠보다 낫듯이 지혜가 어리석음보다 낫다는 것쯤은 나도 안다.
  4. 지혜로우면 제 앞이 보이고 어리석으면 어둠 속을 헤맨다고 했지만, 그래 보아야 둘 다 같은 운명에 빠진다는 것을 나는 안다.
  5. "어리석은 사람과 같은 운명에 빠진다면 무엇을 바라고 지혜를 얻으려고 했던가?" 이런 저런 생각 끝에 이것도 또한 헛된 일임을 깨달았다.
  1. 賢者も 愚者も, 永遠記憶されることはない. やがて 來る 日には, すべて 忘れられてしまう. 賢者も 愚者も 等しく 死ぬとは 何ということか.
  2. わたしは 生きることをいとう. 太陽の 下に 起こることは, 何もかもわたしを 苦しめる. どれもみな 空しく, 風を 追うようなことだ.
  3. 太陽の 下でしたこの 勞苦の 結果を, わたしはすべていとう. 後を 繼ぐ 者に 殘すだけなのだから.
  4. その 者が 賢者であるか 愚者であるか, 誰が 知ろう. いずれにせよ, 太陽の 下でわたしが 知力を 盡くし, 勞苦した 結果を 支配するのは 彼なのだ. これまた, 空しい.
  5. 太陽の 下, 勞苦してきたことのすべてに, わたしの 心は 絶望していった.
  1. 지혜로운 사람도 어리석은 사람과 함께 사람들의 기억에서 영원히 사라져버린다. 전에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모든 일은 잊혀지고 말리라. 지혜로운 사람도 어리석은 사람과 함께 죽지 않는가!
  2. 그래서 나는 산다는 일이 싫어졌다. 모든 것은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라, 하늘 아래서 벌어지는 모든 일이 나에게는 괴로움일 뿐이다.
  3. 나는 하늘 아래서 애쓰며 수고하는 일이 모두 싫어졌다. 힘껏 애써 얻어보아야 결국 다음 세대에 물려주어야 하는 것,
  4. 그것을 물려받아 주무를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일지 어리석은 사람일지 아무도 알 수 없는 노릇, 그런데도 내가 하늘 아래서 지혜를 짜고 애를 써서 얻은 것을 물려주어야 하다니, 이 또한 헛된 일이라.
  5. 나는 하늘 아래서 수고한 모든 일을 생각하고 싶지 않고 돌아보기도 싫어졌다.
  1. 知惠と 知識と 才能を 盡くして 勞苦した 結果を, まったく 勞苦しなかった 者に 遺産として 與えなければならないのか. これまた 空しく 大いに 不幸なことだ.
  2. まことに, 人間が 太陽の 下で 心の 苦しみに 耐え, 勞苦してみても 何になろう.
  3. 一生, 人の 務めは 痛みと 惱み. 夜も 心は 休まらない. これまた, 實に 空しいことだ.
  4. 人間にとって 最も 良いのは, 飮み 食いし /自分の 勞苦によって 魂を 滿足させること. しかしそれも, わたしの 見たところでは /神の 手からいただくもの.
  5. 自分で 食べて, 自分で 味わえ.
  1. 지혜와 지식을 짜내고 재간을 부려 수고해서 얻은 것을 아무 수고도 하지 않은 사람에게 남겨주어야 하다니, 이 또한 헛된 일이며 처음부터 잘못된 일이다.
  2. 사람이 하늘 아래서 제아무리 애를 태우며 수고해 본들 돌아올 것이 무엇이겠는가?
  3. 마다 낮에는 뼈 아프게 일하고 밤에는 마음을 죄어 걱정해 보지만 이 또한 헛된 일이다.
  4. 수고한 보람으로 먹고 마시며 즐기는 일만큼 사람에게 좋은 일은 없다. 내가 보기에 물론 이것은 하느님께서 수 내리시는 것이다.
  5. 그렇지 않다면 우리가 무엇을 먹고 무엇을 즐길 수 있겠는가?
  1. 神は, 善人と 認めた 人に 知惠と 知識と 樂しみを 與えられる. だが 惡人には, ひたすら 集め 積むことを 彼の 務めとし, それを 善人と 認めた 人に 與えられる. これまた 空しく, 風を 追うようなことだ.
  1. 하느님께서는 당신 눈에 드는 사람에게는 지혜를 주신다. 알 것을 알아 즐거움을 누리게 해주신다. 그러나 하느님 눈에 들지 못한 사람은 애써 모아들여도 결국 하느님 눈에 드는 사람의 좋은 일이나 하게 된다. 그러니 이 또한 바람을 잡듯 헛된 일이다.
 
 
  1. 何事にも 時があり /天の 下の 出來事にはすべて 定められた 時がある.
  2. 生まれる 時, 死ぬ 時 /植える 時, 植えたものを 拔く 時
  3. 殺す 時, 癒す 時 /破壞する 時, 建てる 時
  4. 泣く 時, 笑う 時 /嘆く 時, 踊る 時
  5. 石を 放つ 時, 石を 集める 時 /抱擁の 時, 抱擁を 遠ざける 時
  1. 무엇이나 다 정한 때가 있다. 하늘 아래서 벌어지는 무슨 일이나 다 때가 있다.
  2. 날 때가 있으면 죽을 때가 있고 심을 때가 있으면 뽑을 때가 있다.
  3. 죽일 때가 있으면 살릴 때가 있고 허물 때가 있으면 세울 때가 있다.
  4. 울 때가 있으면 웃을 때가 있고 애곡할 때가 있으면 춤출 때가 있다.
  5. 연장을 쓸 때가 있으면 써서 안될 때가 있고 서로 껴안을 때가 있으면 그만둘 때가 있다.
  1. 求める 時, 失う 時 /保つ 時, 放つ 時
  2. 裂く 時, 縫う 時 /默する 時, 語る 時
  3. 愛する 時, 憎む 時 /戰いの 時, 平和の 時.
  4. 人が 勞苦してみたところで 何になろう.
  5. わたしは, 神が 人の 子らにお 與えになった 務めを 見極めた.
  1. 모아들일 때가 있으면 없앨 때가 있고 건사할 때가 있으면 버릴 때가 있다.
  2. 찢을 때가 있으면 기울 때가 있고 입을 열 때가 있으면 입을 다물 때가 있다.
  3. 사랑할 때가 있으면 미워할 때가 있고 싸움이 일어날 때가 있으면 평화를 누릴 때가 있다.
  4. 그러니 사람이 애써 수고하는 일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5. 그래서 하느님께서 사람에게 시키신 일을 생각해 보았더니,
  1. 神はすべてを 時宜にかなうように 造り, また, 永遠を 思う 心を 人に 與えられる. それでもなお, 神のなさる 業を 始めから 終りまで 見極めることは 許されていない.
  2. わたしは 知った /人間にとって 最も 幸福なのは /喜び 樂しんで 一生を 送ることだ, と
  3. 人だれもが 飮み 食いし /その 勞苦によって 滿足するのは /神の 賜物だ, と.
  4. わたしは 知った /すべて 神の 業は 永遠に 不變であり /付け 加えることも 除くことも 許されない, と. 神は 人間が 神を 畏れ 敬うように 定められた.
  5. 今あることは 旣にあったこと /これからあることも 旣にあったこと. 追いやられたものを, 神は 尋ね 求められる.
  1. 하느님께서는 모든 것이 제 때에 알맞게 맞아 들어가도록 만드셨더라. 그러나 하느님께서 사람에게 역사의 수수께끼를 풀고 싶은 마음을 주셨지만, 하느님께서 어떻게 일을 시작하여 어떻게 일을 끝내실지 아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나는 알았다.
  2. 결국 좋은 것은 살아 있는 동안 잘살며 즐기는 것밖에 없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다.
  3. 사람은 모름지기 수고한 보람으로 먹고 마시며 즐겁게 지낼 일이다. 이것이 바로 하느님의 선물이다.
  4.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은 모두가 한결같아서 누가 보탤 수도 뺄 수도 없는 노릇이라, 사람은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을 보고 다만 그의 앞에서 두려움을 느낄 수밖에 없음을 나는 깨달았다.
  5. 무슨 일이 일어나도 그 일은 전에 있던 일이요, 앞으로 있을 어떤 일도 전에 있던 일이라,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은 마냥 그 일의 되풀이에 지나지 않는다.
  1. 太陽の 下, にわたしは 見た. 裁きの 座に 惡が, 正義の 座に 惡があるのを.
  2. わたしはこうつぶやいた. 正義を 行う 人も 惡人も 神は 裁かれる. すべての 出來事, すべての 行爲には, 定められた 時がある.
  3. 人の 子らに 關しては, わたしはこうつぶやいた. 神が 人間を 試されるのは, 人間に, 自分も 動物にすぎないということを 見極めさせるためだ, と.
  4. 人間に 臨むことは 動物にも 臨み, これも 死に, あれも 死ぬ. 同じ をもっているにすぎず, 人間は 動物に 何らまさるところはない. すべては 空しく,
  5. すべてはひとつのところに 行く. すべては 塵から 成った. すべては 塵に 返る.
  1. 그뿐만 아니라 공평무사하게 정의가 이루어져야 할 세상에 불의가 판치는 것을 나는 또 보았다.
  2. 사람이 무슨 생각으로 무슨 일을 하든지 다 하느님께서 때를 정하시고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를 심판하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3. 사람이란 본디가 짐승과 조금도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을 하느님께서 밝히 보여주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4. 사람의 운명은 짐승의 운명과 다를 바 없어 사람도 짐승도 같은 숨을 쉬다가 같은 죽음을 당하는 것을! 이렇게 모든 것은 헛되기만 한데 사람이 짐승보다 나을 것이 무엇인가!
  5. 다 같은 데로 가는 것을! 다 티끌에서 왔다가 티끌로 돌아가는 것을!
  1. 人間の は 上に 昇り, 動物の は 地の 下に 降ると 誰が 言えよう.
  2. 人間にとって 最も 幸福なのは, 自分の 業によって 樂しみを 得ることだとわたしは 悟った. それが 人間にふさわしい 分である. 死後どうなるのかを, 誰が 見せてくれよう.
  1. 사람의 숨은 위로 올라가고 짐승의 숨은 속으로 내려간다고 누가 장담하랴!
  2. 그러니 제 손으로 수고해 얻은 것을 즐기는 것밖에 좋은 일이 없다. 그것이 사람마다 누릴 몫이다. 죽은 다음에 어찌 될지를 알려줄 자 어디 있는가!
 

  - 9월 8일 목록 -- 전도서 -- 고린도후서 -- 시편 -- 설교 -- 예화 -- 특주 -  


장   대역

본 사이트에 사용한 「성경전서 개역개정판」/「성경전서 개역한글판」/「공동번역성서 개정판」/「성경전서 새번역」의
저작권은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소유이며, 홀리넷 간 약정에 의해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의 허락을 받고 사용하였음.

당 사이트에서 사용하는 컨텐츠에 대한 저작권을 가진 기관의 요청에 따라
모바일앱에서 당 사이트로의 어떤 형태의 연동/연결도 금지합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서비스 문의: holybible.orkr@gmai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