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어성경 HolyBible
성경 | 성경 NIV | 성경 KJV | 성경 NASB | 찬송가 | 일독성경 | 중국어성경 Simplified / 중국어성경 Traditional | 아제르성경  
 
변경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대역  개역개정 | 개역한글 | 공동번역 | 새번역 | 현대인의성경 | 新共同譯 | NIV | KJV | NASB | 新改譯 | 口語譯
  작게   [font 9pt]   크게   
365 일독성경 11월 26일 (1)

 

에스겔 40:1-40:49

포로된 지 25년이 되던 해, 에스겔은 이상 중에 하나님의 이끌림을 받아 예루살렘으로 인도되어 새 성전의 모습을 보고 그것을 백성들에게 전하라는 사명을 받았다. 하나님께서는 그에게 성전 바깥뜰의 동문, 바깥뜰, 바깥뜰의 북문과 남문, 성전 안뜰의 남문과 동문과 북문, 번제물 씻는 방, 희생 제물을 잡는 상, 제사장들의 방, 그리고 성전 현관에 관한 이상을 보여 주셨다.
 
  새 성전의 이상(40:1-40:49)    
 
  1. 我¿が 捕囚になってから 二十五年, 都が 破壞されてから 十四年目, その 年の 初めの 月の 十, まさにその に, 主の 手がわたしに 臨み, わたしをそこへ 連れて 行った.
  2. 神の 幻によって, わたしは イスラエル の 地に 伴われ, 非常に 高い 山の 上に 下ろされた. その 側に 都のように 建設された 物があった.
  3. 主がわたしをそこへ 連れて 行くと, その 姿が 靑銅のように 輝いている 一人の 人が 門の 傍らに 立っており, 手には 麻¿と 測り 竿を 持っていた.
  4. その 人はわたしに 向かって 言った. 「人の 子よ, 自分の 目で 見, 自分の 耳で 聞き, わたしがこれから 示す, すべてのことを 心に 留めなさい. あなたがここに 連れて 來られたのは, それを 示すためです. あなたが 見ることを, すべて イスラエル の 家に 告げなさい. 」
  5. 見ると, 神殿の 周圍を 圍んでいる 外壁があった. その 人は 六 アンマ の 測り 竿を 手に 持っていた. ここでいう 一 アンマ は, 普通の アンマ に 一 トファ を 加えた 長さである. 彼がその 壁を 測ると, その 厚さも, 高さも 一竿であった.
  1. 우리가 포로로 잡혀온 지 이십오 년째가 되는 해, 예루살렘 도성이 함락된 지 십사 년째가 되는 해의 첫째 , 그 십일 바로 그 에, 주님의 권능이 나를 사로잡아, 나를 이스라엘 땅으로 데리고 가셨다.
  2. 하나님께서 보여 주신 환상 속에서 나를 이스라엘 땅으로 데려다가 아주 높은 산 위에 내려 놓으셨는데, 그 산의 쪽에는 성읍 비슷한 건축물이 있었다.
  3. 그가 나를 그 곳으로 데리고 가셨는데, 그 곳에는 어떤 사람이 있었다. 그는 쇠와 같이 빛나는 모습이었고, 그의 에는 삼으로 꼰 줄과 측량하는 막대기가 있었다. 그는 대문에 서 있었다.
  4. 그 때에 그 사람이 내게 말하였다. "사람아, 내가 네게 보여 주는 모든 것을 네 눈으로 잘 보고, 네 귀로 잘 듣고, 네 마음에 새겨 두어라. 이것을 네게 보여 주려고, 너를 이 곳으로 데려 왔다. 네가 보는 모든 것을 이스라엘 족속에게 알려 주어라."
  5. 성전 바깥에는 사방으로 담이 있었다. 그 사람의 에는 측량하는 장대가 있었는데, 그 장대의 길이는, 팔꿈치에서 가운데 가락 끝에 이르고, 한 바닥 너비가 더 되는 자로 여섯 자였다. 그가 그 담을 측량하였는데, 두께가 한 장대요, 높이가 한 장대였다.
  1. 彼は 東の 方に 向いている 門を 入った. その 石段を 上って, 門の 敷居を 測ると, 奧行きは 一竿, つまり 最初の 敷居の 奧行きは 一竿であった.
  2. そして, 控えの 間は 奧行きも 間口も 一竿, 控えの 間と 控えの 間の 間隔は 五 アンマ であり, 廊門を 內側に 拔けるところにある 門の 敷居の 奧行きは 一竿であった.
  3. 廊門の 奧行きを 測ると,
  4. 八 アンマ で, そこには 厚さ 二 アンマ の 脇柱があり, それが 內側の 廊門であった.
  5. 東の 方に 向いている 門の 控えの 間は, 通路の 兩側に 三つずつあった. 三つの 部屋は 同じ 寸法であり, それに 兩側の 脇柱も 同じ 寸法であった.
  1. 그가 동쪽으로 난 문으로 들어가, 계단으로 올라가서 문간을 재니, 길이가 한 장대였다.
  2. 그 다음에는 문지기의 방들이 있었는데, 각각 길이가 한 장대요, 너비가 한 장대였다. 방들 사이의 벽은 두께가 다섯 자이고, 성전으로 들어가는 현관 다음에 있는 안 문의 통로는 길이가 한 장대였다.
  3. 또 그가 문 통로의 안쪽 현관을 재니,
  4. 길이가 여덟 자요, 그 기둥들의 두께가 두 자였다. 그 문의 현관은 성전 쪽으로 나 있었다.
  5. 동문에 있는 문지기 방들은 양쪽으로 각각 셋씩 있었다. 그 세 방의 크기는 모두 같았으며, 양쪽에 있는 벽기둥들의 크기도 같았다.
  1. 門の 入り 口の 幅を 測ると, 十 アンマ で, 門全體の 幅は 十三 アンマ であった.
  2. それぞれの 控えの 間にある 仕切りの 厚さは 一 アンマ , 向こう 側の 仕切りも 一 アンマ であった. 控えの 間は 兩側ともに 六 アンマ であった.
  3. 門を, 一方の 控えの 間の 端から 他方の 控えの 間の 端まで 測ると, 二十五 アンマ であり, 控えの 間の 入り 口と 入り 口は 向かい 合っていた.
  4. 廊門を 測ると, 六十 アンマ あり, 柱は 門に 沿って 庭の 周圍を 取り 圍んでいた.
  5. 正面入り 口の 門の 前面から, 內側に 面した 廊門の 前面までは 五十 アンマ であった.
  1. 그가 문 어귀의 너비를 재니, 열 자였고, 그 문 어귀의 길이는 열석 자였다.
  2. 또 그 방들 앞에는 칸막이 벽이 양쪽으로 하나씩 있었는데, 높이가 한 자, 두께도 한 자였다. 방들은, 양쪽에 있는 것들이 다같이 길이와 너비가 저마다 여섯 자가 되는 정사각형이었다.
  3. 또 그가 이쪽 문지기 방의 지붕에서 저쪽 문지기 방의 지붕까지 재니, 너비가 스물다섯 자였다. 방의 문들은 서로 마주 보고 있었다.
  4. 또 그가 현관을 재니, 너비가 스무 자이고, 바깥 뜰의 벽기둥이 있는 곳에서는 사방으로 문과 통하였다.
  5. 바깥 문의 통로에서부터 안 문의 현관 전면까지는 쉰 자였다.
  1. 明かり 取りの 格子窓が, 兩側の 門の 內側の 控えの 間にも 脇柱にもつけられており, 同じように 廊の 內側にも, 明かり 取りの 格子窓が 向かい 合ってつけられていた. 脇柱にはなつめやしの 飾りがあった.
  2. に, 彼はわたしを 外庭に 連れて 行った. すると, そこに 部屋があった. 庭の 周りには 敷石があった. 敷石に 沿って, その 周りには 三十の 部屋があった.
  3. 敷石は 門の 兩側にあり, 門の 奧行きと 同じ 幅で 敷き 詰められていた. それが 下の 敷石である.
  4. 下の 庭の 廣さを, 下の 門の 內側から 內庭の 門の 外側までの 距離で 測ると, 百 アンマ あった. これが 東側であり, 北側も 同じであった.
  5. 外庭に 續いて, 北の 方に 向いている 門があった. 彼はその 長さと 幅を 測った.
  1. 또 문지기 방에는 모두 사면으로 창이 나 있고, 방의 벽기둥에도 창이 나 있었다. 현관의 사면에도 창이 있었다. 창들은 모두 바깥에서 보면 좁고 안에서 보면 안쪽으로 들어오면서 점점 좌우로 넓게 넓어지는, 틀만 있는 창이었다. 양쪽의 벽기둥에는 각각 종려나무가 새겨져 있었다.
  2. 그런 다음에 그 사람이 나를 데리고 바깥 뜰로 들어갔는데, 그 바깥 뜰에는 사방으로 행랑방들이 있고, 길에는 돌을 깔아 놓았는데, 그 돌이 깔린 길을 따라, 서른 채의 행랑이 붙어 있었다.
  3. 그 돌이 깔린 길은 대문들의 옆에까지 이르렀고, 그 길이는 문들의 길이와 같았다. 그것은 아래쪽의 길이었다.
  4. 또 그가 아랫문의 안쪽 정면에서부터 안뜰의 바깥 정면에 이르기까지의 너비를 재니, 백 자가 되었다. 이 길이는 동쪽과 북쪽이 같았다.
  5. 또 그 사람이 나를 바깥 뜰에 붙은 북쪽으로 난 문으로 데리고 가서, 그 문의 길이와 너비를 재었다.
  1. 控えの 間は, 兩側に 三部屋ずつあり, 脇柱と 廊は 最初の 門と 同じ 寸法であり, 門の 奧行きは 五十 アンマ , 幅は 二十五 アンマ であった.
  2. 明かり 取りの 格子窓と 廊となつめやしの 飾りは 東の 方に 向いている 門と 同じ 寸法であった. それから 七段の 石段を 上って 入ると, その 先に 廊があった.
  3. 內庭の 門は, 東の 門と 同じように, 北の 外門に 相對していた. 門から 門までを 測ると, 百 アンマ であった.
  4. に, 彼はわたしを の 方へ 連れて 行った. すると, の 門があった. その 脇柱と 廊を 測ると, やはり 前と 同じ 寸法であった.
  5. 脇柱と 廊の 周りには, 前と 同じように 明かり 取りの 格子窓があった. 門の 奧行きは 五十 アンマ , 幅は 二十五 アンマ であった.
  1. 문지기 방들이 이쪽에도 셋, 저쪽에도 셋이 있는데, 그 벽기둥이나 현관이 모두 앞에서 말한, 동쪽으로 난 문의 크기와 똑같이 이 대문의 전체 길이가 쉰 자요, 너비가 스물다섯 자였다.
  2. 현관의 창과 벽기둥의 종려나무도 동쪽으로 난 문에 있는 것들과 크기가 같았다. 일곱 계단을 올라가서, 문간 안으로 들어가도록 되어 있으며, 현관은 안쪽에 있었다.
  3. 이 문도 동쪽으로 난 문과 마찬가지로 안뜰에 붙은 중문을 마주 보고 있었다. 그가 중문에서 북쪽으로 난 문까지의 거리를 재니, 백 자였다.
  4. 또 그 사람이 나를 데리고 쪽으로 갔는데, 거기에도 쪽으로 난 문이 있었다. 그가 그 문의 벽기둥과 현관을 재니, 크기가 위에서 본 다른 두 문과 같았다.
  5. 이 문과 현관에도 양쪽으로 창이 있었는데, 위에서 본 다른 두 문에 있는 창과 같았다. 그 문간은, 길이는 쉰 자요, 너비는 스물다섯 자였다.
  1. 七段の 石段を 上ると, その 先に 廊があり, なつめやしの 飾りが 一つずつ 兩側の 脇柱にあった.
  2. 內庭の 門は の 方に 向いており, この 門から に 向いている 外門までを 測ると, 百 アンマ であった.
  3. に, 彼は に 向いている 門から, わたしを 內庭に 連れて 行った. の 門を 測ると, 前の 場合と 同じ 寸法であった.
  4. 控えの 間と 脇柱と 廊も 前の 場合と 同じ 寸法であり, 脇柱と 廊の 周りには 明かり 取りの 格子窓があった. 門の 奧行きは 五十 アンマ , 幅は 二十五 アンマ であった.
  5. その 周圍の 廊の 長さは 二十五 アンマ , 幅は 五 アンマ であった.
  1. 일곱 계단을 올라서 문으로 들어가도록 되어 있고, 현관은 안쪽에 있었다. 양쪽의 벽기둥 위에는 종려나무가 한 그루씩 새겨져 있었다.
  2. 안뜰의 쪽에도 중문이 하나 있었다. 그가 두 문 사이의 거리를 재니, 백 자였다.
  3. 또 그 사람이 나를 데리고 쪽 문을 지나 안뜰로 들어갔다. 그가 쪽 문을 재니, 크기가 다른 문들과 같았다.
  4. 그 문지기 방과 기둥과 현관이 모두 다른 문의 것과 크기가 같았다. 그 문과 현관에도 양쪽으로 창문이 있었다. 그 문간도 길이는 쉰 자요, 너비는 스물다섯 자였다.
  5. 사방으로 현관이 있었는데, 길이는 스물다섯 자요, 너비는 다섯 자였다.
  1. 廊は 外庭に 向き, 脇柱にはなつめやしの 飾りがあり, 石段は 八段であった.
  2. に, 彼はわたしを 內庭の 東側に 連れて 行った. 門を 測ると, 前と 同じ 寸法であった.
  3. 控えの 間と 脇柱と 廊も 前と 同じ 寸法であった. 脇柱と 廊の 周りには, 明かり 取りの 格子窓があった. 門の 奧行きは 五十 アンマ , 幅は 二十五 アンマ であった.
  4. 廊は 外庭に 向き, なつめやしの 飾りが 兩側の 脇柱に 付けられており, 石段は 八段であった.
  5. に, 彼はわたしを 北の 門に 連れて 行った. 彼がこれを 測ると, 前と 同じ 寸法であった.
  1. 그 대문의 현관은 바깥 뜰로 나 있고, 그 벽기둥 위에는 종려나무가 새겨져 있고, 그 중문으로 들어가는 어귀에는 여덟 계단이 있었다.
  2. 그 사람이 나를 데리고 동쪽으로 난 안뜰로 들어가서, 거기에 있는 중문을 재니, 그 크기가 다른 문과 같았다.
  3. 문지기 방과 기둥과 현관이 모두 다른 문의 것들과 크기가 같았다. 그 중문과 현관에도 양쪽으로 창문이 있었다. 그 문의 문간은 길이가 쉰 자요, 너비가 스물다섯 자였다.
  4. 그 중문의 현관은 바깥 뜰로 나 있으며, 문 양편의 벽기둥들 위에는 종려나무가 새겨져 있었다. 그 중문으로 들어가는 어귀에는 여덟 계단이 있었다.
  5. 또 그 사람이 나를 데리고 북쪽으로 들어가서 재니, 그 크기가 다른 문과 같았다.
  1. 控えの 間, 脇柱, 廊, その 周圍の 明かり 取りの 格子窓も 同じであった. 門の 奧行きは 五十 アンマ , 幅は 二十五 アンマ であった.
  2. 廊は 外庭に 向き, なつめやしの 飾りが 兩側の 脇柱に 付けられていた. 石段は 八段であった.
  3. また 一つの 部屋があって, その 入り 口は 門の 脇柱のそばにあった. そこで, 人¿は 燒き 盡くす 獻げ 物の 動物を 洗うのである.
  4. 門の 廊の 兩側には, それぞれ, 二つの 聖卓があった. この 上で 燒き 盡くす 獻げ 物, ·の 獻げ 物, 賠償の 獻げ 物の 動物が 屠られる.
  5. 北の 門の 入り 口に 上って 行くと, 廊門の 外の 片側に 二つの 聖卓があり, また, 廊門の 他の 側にも 二つの 聖卓があった.
  1. 문지기 방과 벽기둥과 현관들이 모두 다른 문의 것과 크기가 같았다. 그 중문에도 사방으로 창문이 있었다. 이 문간의 길이는 쉰 자요, 너비도 스물다섯 자였다.
  2. 그 중문의 현관도 바깥 뜰을 향하고 있으며, 중문 양쪽의 벽기둥들 위에는 종려나무가 새겨져 있었다. 그 중문으로 들어가는 어귀에는 여덟 계단이 있었다.
  3. 안뜰 북쪽 중문 곁에는 문이 달린 방이 하나 있었는데, 그 방은 번제물을 씻는 곳이었다.
  4. 그리고 그 중문의 현관 어귀에는 양쪽에 각각 상이 두 개씩 있었는데, 그 위에서는 번제와 속죄제와 속건제에 쓸 짐승을 잡았다.
  5. 이 북쪽 문의 어귀, 현관의 바깥 쪽으로 올라가는 양쪽에도 상이 각각 두 개씩 있었다.
  1. つまり 廊門の 內側と 外側に, それぞれ 四つの 聖卓が 置かれ, 聖卓は 全部で 八つあり, その 上で 動物を 屠るのであった.
  2. 燒き 盡くす 獻げ 物に 用いる 四つの 聖卓は, 長さ 一 アンマ 半, 幅も 一 アンマ 半, そして, 高さは 一 アンマ の 切り 石であった. この 上に, 燒き 盡くす 獻げ 物と 和解の 獻げ 物を 屠る 具を 置くのである.
  3. 一 トファ の 長さの 二またの 一が 部屋の 內側の 周りに 列をなして 付けられていた. 獻げ 物の 肉は, そこから 聖卓の 上に 置かれる.
  4. 內庭には, 內門の 外側に い 手の 部屋がある. 一つは 北の 門の 傍らにあって の 方へ 向いており, もう 一つは 東の 門の 傍らにあって, 北の 方へ 向いていた.
  5. 彼はわたしに 言った. 「の 方へ 向いている 部屋は, 神殿の 務めを 行う 祭司のためである.
  1. 이렇게 북쪽 중문의 안쪽에 상이 네 개, 바깥 쪽에 네 개가 있어서, 제물로 바치는 짐승을 잡는 상이 모두 여덟 개였다.
  2. 또 돌을 깎아서 만든 것으로서 번제물을 바칠 때에 쓰는 상이 넷이 있는데, 각 상의 이는 한 자 반이요, 너비도 한 자 반이며, 높이는 한 자였다. 그 위에 번제와 희생제물을 잡는 기구가 놓여 있었다.
  3. 그 방 안의 사면에는 바닥만한 갈고리가 부착되어 있으며, 상 위에는 제물로 바치는 고기가 놓여 있었다.
  4. 또 안뜰의 바깥쪽에는 방 두 개가 있는데, 하나는 북쪽 중문의 한쪽 모퉁이 벽 곁에 있어서 쪽을 향해 있고, 다른 하나는 쪽 중문의 한쪽 모퉁이 벽 곁에 있어서 북쪽을 향하여 있었다.
  5. 그 사람이 나에게 일러주었다. "쪽을 향한 이 방은 성전 일을 맡은 제사장들의 방이요,
  1. 北の 方へ 向いている 部屋は, 祭壇の 務めを 行う 祭司のためである. 」彼らは ツァドク の 子らであり, 彼らだけが, レビ 人の 中で, 主に 近づいて 仕えることが 許される.
  2. 彼が 內庭を 測ると, 長さは 百 アンマ , 幅も 百 アンマ の 正方形であり, 神殿の 前には 祭壇があった.
  3. それから, 彼はわたしを 神殿の 廊に 連れて 行った. 廊の 兩側の 脇柱を 測ると, それぞれ 五 アンマ であった. 門の 兩側の 壁の 幅はそれぞれ 三 アンマ ,
  4. 廊門の 幅は 二十 アンマ , 奧行きは 十二 アンマ であった. そして 十段の 石段を 上った 兩側の 脇柱の 傍らにそれぞれ 一本の 円柱があった.
  1. 북쪽을 향한 저 방은 제단 일을 맡은 제사장들의 방이다. 그들은 레위 자손 가운데서도, 주께 가까이 나아가 섬기는 사독의 자손이다."
  2. 그가 또 안뜰을 재니, 길이가 백 자요 너비도 백 자인 정사각형이었다. 제단은 성전 본당 앞에 놓여 있었다.
  3. 그 사람이 나를 데리고 성전 현관으로 들어가서, 현관 벽기둥들을 재니, 양쪽에 있는 것이 각각 두께가 다섯 자였다. 문 어귀의 너비는 열넉 자이고 문의 양 옆 벽의 두께는 석 자였다.
  4. 현관의 너비는 스무 자였고, 길이는 열한 자였다. 현관으로 들어가는 어귀에는 계단이 있었다. 그리고 문간 양쪽으로 있는 벽기둥 외에 기둥이 양쪽에 하나씩 있었다.
 
  퇴( 40:12)  문지기 방을 가리기 위해 설치한 칸막이 벽  
  수직(守直, 40:45)  책임을 지고 지킴  

  - 11월 26일 목록 -- 에스겔 -- 베드로전서 -- 잠언 -- 설교 -- 예화 -- 특주 -  


장   대역

본 사이트에 사용한 「성경전서 개역개정판」/「성경전서 개역한글판」/「공동번역성서 개정판」/「성경전서 새번역」의
저작권은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소유이며, 홀리넷 간 약정에 의해
재단법인 대한성서공회 의 허락을 받고 사용하였음.

당 사이트에서 사용하는 컨텐츠에 대한 저작권을 가진 기관의 요청에 따라
모바일앱에서 당 사이트로의 어떤 형태의 연동/연결도 금지합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서비스 문의: holybible.orkr@gmail.com >